즐겨찾기 추가 2017.09.23(토) 10:52
회원가입 고객센터

주요뉴스

150617_syngenta.gif

sample_bn_05.jpg

 HOME > 골프광장 > 칼럼 · 기고
[김맹녕의 실전 골프영어 26] 골프카 직접 운전 라운드에도 룰이 있어요
등록 : 2017-08-24 09:15
골퍼들이 해외투어를 많이 즐기는 여름 휴가 시즌이다.

한국 골퍼들은 외국 골프장에서 라운드 시 특히 골프카트 관련 규칙을 지키는데 주의해야 한다. 캐디가 모든 것을 해결해 주는 국내 골프문화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코스에서는 세 가지 전동카트 룰이 있다(There are three rules regarding cart operation on the course).

첫번째는 페어웨이와 러프를 자유스럽게 다닐 수 있는 `무제한 룰(unrestricted rule)'이다.

두번째는 정해진 카트 길로만 다니는 곳(cart paths only), 세번째는 `90도 룰(the 90 degree rule)'이 있다.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시니어들은 물론 핸디캡 증명서를 제출하면 `노랑 깃발'을 달아준다. 이 경우 벙커와 그린을 제외하고 어디든지 카트가 진입할 수 있다. 캐디가 없는 외국 골프장은 신속한 경기 진행을 위해 페어웨이까지 카트 운행을 허용하는 곳이 많다.

최근에는 그러나 잔디가 망가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90도 룰'을 만들었다.

`카트를 운전할 때 90도 룰을 준수 하십시오(When driving a golf cart, follow the 90 degree rule)'라는 안내표지판을 볼 수 있다.

페어웨이나 러프로 들어 갈 때 90도로 들어갔다가 나와야 한다(The 90 degree rule allows the cart to move only at a 90 degree angle across the fairway)는 의미다.

카트가 코스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다. 페어웨이벙커나 그린 주변까지 갈 수는 없다. 보통 그린 50야드 이전부터 카트 진입을 제한한다. 

만약 카트를 몰고 들어가다 마샬에게 걸리면 퇴장 당할 수도 있고, GPS 장치가 골프카의 작동을 정지시킬 수도 있다.

`무제한 룰(unlimited rule)'이 적용되는 코스 역시 카트가 진입하는 입구에서 `스캐터(SCATTER)'라는 작은 표지판을 볼 수 있다. 몰려가지 말고 `흩어지라'는 말이다.

카트 운행은 날씨나 코스의 상태에 따라 제약을 받기도 한다. 갑자기 폭우가 쏟아져 페어웨이가 질척거리면 잔디 보호를 위해 카트 룰이 변경된다. 스타트를 하기 전, 후에 카트 룰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가장 바람직한 것은 `Cart Out'이라는 안내표지판이 나오면 절대 들어가지 말라는 것이다. 골프를 사랑하는 골퍼라면 코스 보호를 위해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olfin7070@daum.net ]
이전 위로
        
[NGCOA 골프장 경영 특강 4] 혜택·정보 많고 잘 만들어진 ...
고려시멘트, 무등산 주식 취득
KMH 신라레저 증시입성 노린다
미 골프매거진 세계 100대 코스 제주...
[마이클 허잔의 Golf Course Arch...
올림픽CC, 한체대 골프부 훈련코스 ...
[베스트 골프코스 매니지먼트] ...
코스관리동의 깔끔한 정리 안전성·...
[노경식의 코스관리 노트 49] 가을...
[한국잔디연구소의 그린톡톡] 뜨거워...
[골프장 수목관리 이론과 실무 7] ...
[한국잔디연구소의 그린톡톡] 여름철...
시공 필요 없는 그린 산소공급...
골프장 특화 무전기 티웨이 GPS-미...
종자낭비 없는 오버시딩 혁신장비 화...
"사계절 산악형 코스 운용 ...
깔끔하고 신속한 벙커정리…이거 하...
덕인산업, 활용성 뛰어난 국산 갱신...
사계절 푸르고 자연스러...
(주)밴트랙코리아 프리미엄 착색제 '퍼펙트그린' 잔...
골치 아픈 새포아 방제 ...
새포아풀 방제 위한 올바른 방법 새포아풀은 ...
"코스관리 현장...
바이엘, 약제 사용 경험 공모전 10월까지 제품 사용 ...
가뭄·폭우·더위에 잔디...
한국잔디 가격 평소 35% 상승 장성 객토사업·가뭄 ...
기후환경 변화 걱정 줄...
티앤더블유커뮤니케이션, 일본 130년 전통 다기비료 공...
'글리포세이트' 논란 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발암물질 등재 결정 몬산토 "근거...
 
150707_banner.jpg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저작권안내